본문 바로가기

Reviews

PLUS Career creates value through long-lasting relationships that shape our client's futures.

2010.07.15 03:58

안녕하세요.

조회 수 811

미국 생활 8년차...


생각해보면 8년이란 시간이 어떻게 흘러갔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한국도 아닌 타국에서....그것도 혼자..... 누가 있어서 온 것도 아니고 뭘 알아서 온 것도 아니고, 공부를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미국에 왔던 저입니다.

학교에 들어 가기 위해 일하면서 토플, GRE 공부를 하며, 하루 하루를 바쁘게 보냈었죠. 다른 친구들은 집에서 뒷바라지 잘해줘서 그냥 공부만 하거나 노는 아이들이 많았죠. 솔직히, 좀 부러웠었습니다. 내가 저 친구들 같은 상황이면, 더 빨리 공부를 할 수 있을 텐데 하구요.


하지만, 이내 생각이 바뀌었죠. 왜냐면, 제 스스로 하는 것이 더 값질 것이란 생각을 했었거든요. 대학원에 들어가던 날! 감격스럽기도 하고 얼떨떨하기도 했지만, 한가지 머리를 떠나지 않는 생각은 "얼마나 시간이 걸릴 지, 얼마나 돌아갈 지가 관건이지만, 정말 원하는 일이라면 이룰 수 있구나" 하는 것이었습니다.


사실, 한국이라면 좀 더 쉽게 할 수 있었던 일이었겠지만요. 힘들어 좌절하고 싶을 때가 한 두 번이 아이었습니다. 그렇지만, 초심으로 돌아가 내가 왜? 미국에 왔고 여기에 있을까? 생각해 보면... 공부는 내 꿈을 이루기 위한 과정이며, 미국 생활은 필수 불가결하다는 생각에 도달하죠.


그렇게 8년의 시간을 앞을 보고 달렸습니다. 저는 사람 사는 곳은 어디나 똑같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어디에 살겠다고 정한 이상 겉모습이 아닌 그 안의 사람들을 이해하려 노력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꿈을 가져야 한다는 것 입니다. 

당신이 꿈을 가지고 도전한다면, 아무리 힘들고 지쳐도 좌절하지 않고 힘을 낼 테니까요.



간편상담
한국: 02-561-6306
미국: 917-460-1419
FAQ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카페
페이스북
카카오톡